수모, 억울함, 그 모든 한보다 더 서러운 방관-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꼬고고 무비무비무비

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

한국/ 스릴러/ 2010

장철수

서영희, 지성원, 백수련, 박정학

사랑하는 해원아

정말 보고 싶다
편지 써도 답장도 없고
내편지가 제대로 가고는 있는 건지 모르겠다.
요즘도 많이 바쁘지?
아무리 바빠도 한번은 와라
꼭 너한테 부탁할 일이 있어
들어 줄 사람이 너밖에 없어
꼭 와야 돼. 꼭!

복남이가

줄거리//

은행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해원(지성원 분)은 휴가를 받아 어렸을 때 잠시 머물렀던 무도로 향한다. 어릴 적 친구 복남(서영희 분)이 해원을 환대하지만 다른 섬주민들은 해원의 방문이 반갑지만은 않다.

복남의 배려로 편안한 휴가를 즐기며 서울에서의 스트레스를 잊어가던 해원에게 어느 날 부터인가 복남의 섬 생활이 보이기 시작한다. 사흘이 멀다 하고 남편에게 매를 맞고, 하루 종일 노예처럼 일하고, 그것도 모자라 육욕에 집착이 강한 시동생에게 성적인 학대까지 받고 있는 것이었다. 하지만 더욱 놀라운 건 섬사람 모두 복남이 처한 상황을 외면할 뿐이다. 해원 역시도 자신과 딸을 서울로 데려가 달라는 복남의 간곡한 부탁을 냉정하게 거절하게 된다. 이제 무도에서 복남을 도와 줄 사람은 아무도 없고, 복남은 이 섬에서 가장 약한 존재가 되고 만다.

눈부시게 햇볕이 내리쬐던 어느 날, 복남은 낫 한 자루를 집어 든다.

영화는 감성적인 장치를 통해 인물의 드라마를 부각하지는 않는다. 상대역의 차갑고 무관심한 시선,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사건의 전개로 드라마를 말하고 있다.
따라서 어떤 장르에서건,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건 간에 감동과 눈물을 강요하는 한국 영화의 암묵적 틀을 벗어나는 작품이라고 본다.
최근 본 한국 영화 중에 가장 덜 억지스러운 드라마다.

이러한 점에도 불구하고, 인물들은 빛난다.
신변의 두려움때문에 매사 방관적인 해원,

꾸역꾸역 참으며 살아가는 듯 하지만 유일하게 자신이 알고 있는 외부인인 해원에게 끊임없이 도움을 청하는 복남,

무시하고 무심한 최고 가해자임과 동시에 역설적으로 아내의 사랑을 갈구하는 만종,

가해자와 방관자.

섬마을.

인물 한 사람, 한 사람이 생생하다.

영화는 복수에 초점을 맞추면 어린 시절 친구가 외부인의 시점에서 바라보는 잔인한 살인사건,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.

키워드는 한도, 복수도 아닌 방관이라고 생각한다.
내가 위험해지기 때문에, 나를 위해서, 혹은 귀찮아서,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우리가 간과하고 지나가는 것이 너무 많다.


영화는 단순히 한 맺힌 여자의 복수극이 아니라, 매일매일 크고 작은 일들을 방관하며 살아가는 현대인에 대한 날카로운 일침이다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